굿뉴스홈 서울대교구 | 가톨릭정보 | 뉴스 | 메일 | 갤러리 | 자료실 | 게시판 | 클럽 | UCC | MY | 로그인
터치 로고
About Movie     About Movie 1    About Movie 2    About Movie 3    About Movie 4
About Movie 1.
두려움에 관한 3부작
<벌이날다> <괜찮아, 울지마> <포도나무를 베어라>의 민병훈감독
'생명'에 관한 3부작을 시작하다!
이란의 거장 모흐센 마흐말바프감독으로부터 아낌없는 찬사를 받은 데뷔작 <벌이 날다>로 1998년 이탈리아 토리노 국제영화제에서 대상과 비평가상, 관객상을 수상하며 혜성처럼 등장한 민병훈감독은 2002년 체코 카를로비바리 국제영화제에서 자신의 두 번째 연출 작 <괜찮아, 울지마>로 특별언급상과 비평가상을 수상하였으며 2007년 서장원, 이민정 주연의 <포도나무를 베어라>를 연출하여 마침내 두려움에 관한 3부작을 모두 완성하며 평단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.
자신보다 거대한 권력을 가지고 있는 검사와 두려움에 맞선 한 시골 교사의 이야기 <벌이 날다>, 도박 빚에 쫓긴 가짜 바이올리니스트가 고향에 돌아와 자신의 거짓이 탄로날까 두려움에 사로잡혀 도망친다는 <괜찮아 울지마>, 그리고 신과 여자문제에 직면한 한 신학대학생의 두려움을 그린 <포도나무를 베어라>는 국내외에서 커다란 호평을 받았다.

민병훈감독은 “지금까지의 작품을 하나의 단어로 요약하면 ‘두려움’이었다. 영화 속 인물들이 세상과 부딪히며 겪는 두려움일 수도 있고 신에 대한 두려움일 수도 있다. 어쩌면 세상에 영화를 내놓을 때마다 두려움에서 벗어나려는 자신의 몸짓이었을 수도 있다”고 두려움에 관한 3부작에 대하여 말한다.

<터치>는 ‘두려움’을 말했던 전작들과 달리 ‘생명'을 화두로 택했다. “세상은 열심히 그날 그날을 살아가는 순박한 사람들, 자기 자리에서 할 일을 그저 묵묵히 하는 사람들의 낮고 작은 숨결들이 모여 이룬 것이다. 그리고 한 생명이 태어나는 것이 신의 영역이라면 그 생명을 지키는 것은 인간의 몫이다. 하지만 세상 사람들은 살아 숨 쉬는 생명보다 죽음을 더 가까이 하려는 경향이 있다. 이 작품은 심각함과 불편함이 공존할 것이라 생각한다. 영화 속 인물들이 처한 현실과 그 속에서 싸워가는 과정이 실제 우리들의 현실과 가장 맞닿아 있기 때문이다.”라고 말한 민병훈감독은 영화를 통해 생명의 소중함과 가족의 사랑을 이야기 하고자 이 작품을 시작했다. 고 한다.
<터치>를 시작으로 <사랑이 이긴다.>, <설계자>라는 제목으로 생명에 관한 3부작을 만들 예정인 민병훈 감독은 이전 작품 보다 훨씬 보편적이고 대중적인 이야기를 들려주며 우리 곁에 다가 올 것이다.
About Movie 2